동물이 스파이로 고소당한 이상한 사건 10가지

181

동물이 스파이로 고소당한 이상한 사건 10가지

4월, 노르웨이 연구원들은 현지 어부들을 괴롭히는 흰 돌고래를 잡았다. 인사이더에 따르면 노르웨이 해양 연구소의 연구원들은 이 흰 돌고래가 러시아 군대의 것일 가능성이 있다는 결론을 내렸다. 이 기사는 “[고래]는 고프로 카메라에 맞는 부속을 달고 있었고, 이것이 카메라나 기타 해양 센서와 같은 감시 장비를 고정하는데 사용되었을 가능성이 높다.”라고 보도했다.

이 물속에 사는 포유류가 러시아 정부 소유 라면 스파이 활동을 위한 훈련을 받았거나 이로 인해 기소된 최초의 동물은 아닐 것이다. 다음에서 스파이로 고소당한 동물들의 사례 10가지를 살펴보자.

  1. 바이오닉 상어

2006년, BBC는 미국 연구원들이 마이크로 칩을 상어의 뇌에 이식하여 수중 선박을 추적하는 계획에 대해 보도했다. 이 기사에 따르면 미국 국방성 산하 핵심 연구개발 조직 중 하나인 고등 연구 계획국의 지원으로, 이 프로그램은 “이미 과학자들이 물고기, 쥐, 원숭이의 움직임을 제어했던 최신의 뇌 이식 기술 발전을 기반으로 구축”될 계획이라고 한다.

이 칩은 기본적으로 동물들의 타고난 잠행 능력과 강력한 수중 감각을 이용해 원격으로 상어를 “조종”해 수중 선박을 감시할 수 있도록 한다. 현재까지는 이 연구 결과가 무엇인지 확실하지 않다.

  1. 하늘의 눈

비둘기는 현대 전쟁에서 길고 유명한 역사를 가지고 있다. 제1차 세계 대전 때 대대 간의 메시지를 전달하는 데 사용된 것으로도 유명하지만, 여기서 끝이 아니다. 스미스소니언에 의하면, 현대 행동 과학의 선구자인 B.F Skinner는 새에 미사일을 목표물로 조종할 수 있는 자동 유도 장치를 장착 시키고자 했다. 이 아이디어는 결과적으로 성과 없이 끝이 났다.

하지만 같은 기사에서 1960, 1970년대에 미군이 적군의 매복을 막기 위해 새를 사용했다고 보도했다. 비둘기는 레이저 포인터의 안내를 따라 적군을 봤을 때 기록 장치를 떨어뜨리도록 훈련되었고, 이 계획은 미군을 45번의 잠재적인 매복 공격에서 성공적으로 구했다.